LP 음악을 타고 흐른

‘아날로그 감성’